경남도민일보 






경남도민일보 21가지의 약속


 

경남도민일보에 입사하게 되면서, 지원을 위해 어떤 회사인가를 알아보며 회사 사이트에서 읽은 사원윤리강령. 그리고 경남도민일보의 일원이 되면서 수차례 읽은, 계속해서 읽고 숙지할 기자실천요강개인이 대주주로 있는 기업이 아닌, 경남의 도민들이 힘을 모아 창간된 언론사 다운 내용이다.

 

경남도민일보는 그 어떤 언론사보다 독자에게 당당할 수 있는 신문이라고 판단된다. 다수의 도민이 주주로 구성된 만큼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언론사에 비해 할 말은 하는언론이기 때문이다.

 

언론계 악폐습의 대표적인 사례로 고착화된 촌지 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움직임 역시 경남도민일보의 자랑 중 하나다.

 

학부모들이 자녀의 학교 선생님들에게 돈이나 선물을 주는 행위는 공공연하게 발생하고 있다. 언론계 역시 마찬가지다. ·재계 인사들은 자신들의 좋은 이미지를 위해 언론에 돈·선물공세를 해왔으며 이는 현재진행형이다.

 

이런 부적절한 언론 생태를 바로잡기 위해 경남도민일보는 현금, 유가증권, 상품권 등의 금품수수를 거절하고 있다. 공공기관이나 공연장·경기장 등의 출입 역시 취재목적이 아닌 경우에는 무료입장, 동행 등을 삼간다. 그리고 이를 철저히 유지하기 위해 윤리위원회·심의위원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언론의 생명은 신뢰성이다. 독자들이 그 언론을 얼마나 신뢰하느냐가 그 언론의 가치로 직결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은 국내 최대의 언론이 조선일보라는 것에 이견을 달지 않지만, 최고의 언론이라는 데에는 의견이 분분하다. 규모, 판매부수, 수익 등의 회사로서의 모습이 아니라 언론으로서 제 역할을 못한다는 비판이 많은 탓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경남도민일보는 정론직필을 추구하는 바람직한 언론사다. 물론 대부분의 언론사들이 정론직필을 추구하고 있기는 하나, 이를 지켜나가는 언론사가 많지는 않다.

 

정당하고 이치에 맞는 의견, 주장’(정론)무엇에 구애됨이 없이 있는 그대로 적는 것’(직필). 예나 지금이나 언론인들이 추구해야 할 정신이며, 이를 실천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경남도민일보


어깨가 무겁지만 선배님들께 누를 끼치지 않는 기자가 될 것임을 다짐한다.

Posted by 개척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