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 대한민국 언론의 현 주소. '메이저'가 앞장서···.




여러 복잡한 문제들이 작용해서 1달도 되지 않은 채 이전 회사를 그만뒀다


그리고 해볼 거면 밑바닥까지 경험해 보자는 생각에 검색어 기사만 전문적으로 쓰는 아르바이트를 지원했다. 당시 서울에 고시텔을 계약해놓은 상황에서 지역에서는 할 수 없고 서울에서 경험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라는 생각을 해본 결과, 이때 검색어 기사를 경험해보지 않는다면 평생 접할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서울에서 알게 된 지인을 통해 검색어 기사가 뭔지 알고 써본 적이 있다. 아주 짧은 시간 동안이지만 써본 적도 있다고 하자 큰 어려움 없이 일하게 됐다. 상당히 큰 언론사였다.

OO닷컴의 인터넷팀 매뉴얼. /미디어오늘


업무는 거의 유사했다다만 매뉴얼이 있다거나 전담팀이 있는 등이전 회사보다 훨씬 체계적인 분위기였다회사의 네임밸류가 있다 보니 조회수도 큰 차이를 보였다하지만 오히려 내부의(아르바이트를 하는 사람들사기는 최악이었다.


아르바이트생 대부분은 서울·수도권에 있는, 명문대로 분류되는 대학교를 졸업·휴학한 사람들이었다. 지역 출신도 있었지만 대학교는 서울에서 나왔단다. 이들 대부분이 언론인을 꿈꾸며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사람들이다그런데 정작 쓰고 있는 것은 각선미가 어떻니가슴골이 보이니 하는 저질스러운 내용이라는 것에 대한 자괴감이 심하다고 털어놓았다


검색어 기사가 무엇인지 모르고 들어온 사람이 많았다개중에는 당장 놀고만 있을 순 없으니 이력서를 넣는 동안에라도 잠시 몸을 담고 있다는 사람들도 있었다그러다가 합격하면 그만두고 새 일자리로 찾아가고회사에서는 새롭게 인원을 충원하고···.


어뷰징을 담당하는 인터넷팀의 인원은 10명 남짓이었다저마다 출근 시각이 제각각이다어떤 이는 새벽부터 점심까지 있는가 하면 어떤 이는 저녁이 다 될 무렵에 출근해서 밤이 돼서야 퇴근했다나는 오전 11시부터 7시까지를 희망했다아침에 약한 편이기도 하고 과거 야간 아르바이트 경험을 하면서 생활리듬이 엉망이 된 적이 있기 때문이다.


급여는 시간 때마다 다르지만 최저임금(5580)이나 시급 6000그러다 계약직으로 일을 하게 되면 월급제로 바뀌는 형태였다.

 

글 작성은 이전 회사에서 썼던 것을 토대로 틀에 맞게 변형시켜 올렸다조금씩 형태가 다르다고 말을 듣기는 했지만 조회수만 나오면 된다는 분위기였기에 큰 문제는 없었다. 하루 기사 작성 건수에 대해서도 논란이 많은데, 나는 하루 20건을 기준으로 잡았다. 그보다 많이는 되지만 적게는 곤란하다고 했다.


종종 미디어오늘을 비롯한 여타 매체에서 검색어 기사의 기사 건수에 대해 언급을 한다. 하루에 20~30건의 기사를 쏟아낸 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검색어 기사에 기사 건수가 의미가 있을까. 나는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이다.

 

어느 매체의 검색어 기사 2개를 소개해 보겠다.

 

1번 기사


2번 기사

 

이 기사는 분명 2개의 기사다하지만 과연 이를 2개의 기사로 봐도 무방할까대부분의 검색어 기사는 타 매체의 기사를 베껴오다 보니 기사를 썼다고 하기가 민망하다더군다나 검색어 순위가 높거나 유지된다면 한 번 썼던 기사를 수차례 반복해서 올리기도 한다.

 

내가 썼던 검색어 기사가 포털 검색 첫 단에 있을 때중앙일보에서 동일한 키워드로 작성된 기사가 내 글의 하단에 꼬리처럼 붙었다그리고 5분 뒤 그 기사의 제목이 변경됐고 1시간쯤 뒤에는 그 글이 상단에내 글이 꼬리로 붙었다제목과 내용만 살짝 바뀐 거다이처럼 필요할 때는 수십 개의 글을 올리기도 한다.


바람직한 내용들도 아닐뿐더러 기사를 클릭하지 않아도 같은 내용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연애'가 신경쓰인다.


그러던 중 일을 하면서 담당하던 팀장에게 양해를 구했다. “내가 써야 하는 글들은 다 쓸 테니까 별도로 작성한 걸 올려도 괜찮겠냐. “물론 내용이 부적절하다면 폐기해도 좋고 그저 조회수를 통한 반응이 궁금할 뿐이라고 말했었다. 그러자 제출하면 검토해보겠다는 답을 얻었고, 결국 서너 개 정도의 글들을 시험삼아 올릴 수 있었다.

 

올린 글들은 검색어 순위 중 인물이 아닌 경우, 예컨대 탄생석이나 OOO일 등의 키워드가 나왔을 때 매뉴얼에 나오는 형태는 갖추되 규격화된 내용이 아니라 다른 내용으로 써보는 실험이었다. 무의미한 생산물이 아니라 사람들이 궁금해할 수 있는 내용을 써보고 싶다는 속내였다.

 

탄생석이라는 키워드가 올라왔을 때 나라별 탄생석의 차이나라별 보석의 표기법등을 작성했다. 매월 초마다 등장하는 검색어니까 다시 검색어 순위에 오를 거라고 생각했고 예상이 적중했다. 나름대로 조사를 해 뒀던 내용을 토대로 글을 올렸고 비교적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물론 여배우 한 명을 잘 벗긴 것’(아르바이트를 하던 사람들끼리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것에 대해 이런 표현을 썼었다.)에 비하면 그다지 높은 숫자는 아니었다. 하지만 선정적이고 무의미한 내용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수요가 있다는 걸 확인한 기분이었다.

 

설이 되기 전, 일을 그만두고 다시 김해로 내려오면서 3개월 정도의 짧은 서울 상경을 마쳤다.




2015/05/28 - [후기] - 메이저 언론 낚시기사 알바 체험 해봤더니 - 1


Posted by 개척늘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