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23 열두 명의 고집 인생, '고집(철학)'을 가져라

김주완이 만난 열두 명의 고집 인생은 경남지역을 기반으로 둔 다양한 인사들의 인터뷰 내용을 엮은 책이다. 정치·사회·경제·문화 등 각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낸(드러낼) 이들과 함께하는 인터뷰는 사뭇 흥미롭다. 유명 인사들의 삶이라는 점에서도 눈길이 가지만, 소개되는 구성원들이 저마다의 생각과 철학을 가지고 사는 고집인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책에는 제목에서 안내하고 있는 것처럼 열두 명의 사람이 소개된다. 강기갑 전 국회의원 강민아 진주시의원 강병중 넥센타이어 회장 고영진 전 경남도교육감 김오영 경남도의회 의장 박영빈 전 경남은행장 박완수 전 창원시장 인권운동가 송정문 이재욱 전 노키아티엠씨 회장 인간문화재 조순자 최충경 창원상의 회장 홍준표 경남도지사 등. 각자 자신의 영역에서 눈에 띌 만한 행보를 이어온 이들이다. 견문이 좁은 필자도 아는 이들이 몇 있다(몇 밖에 없다는 사실이 부끄럽다).

 

제각각의 삶을 살아온 이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자연스레 털어놓는다. 조금은 자랑할 수 있을법한 이야기에도 과장 없이, 숨길 법한 이야기도 담담하게. 이런 인터뷰의 분위기가 여차하면 딱딱해질 수 있는 책의 내용을 부드럽게 풀어냈다. 이는 넥센타이어의 강병중 회장이나 이재욱 전 노키아티엠씨 회장의 인터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들은 경남을 넘어 대한민국에서도 손꼽힐만한 기업인이다. 당연히 할 말도 많고 자랑할만한 일들도 수없이 많다. 당장 포털사이트에 강병중 회장을 검색하더라도 자랑할 만한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온다. 하지만 그러지 않았다. ‘인간강병중, 이재욱을 소개하며 그들이 걸어온 이야기를 말하는 것이 이 책의 매력이다.



박영빈 전 경남은행장


 

책에서 소개하는 열두 명의 사람 중 필자의 눈을 사로잡은 것은 기업인 강병중, ‘정치인 홍준표도 아닌 금융인 박영빈이다. 사실 박 전 은행장은 책을 읽기 전에 그 모습을 본 적이 있기도 했다. 아직은 학생이던 2012년 무렵, 그의 강연을 접했었다. 금융업계를 비롯해 사회 전반의 시장 변화를 주시해야 한다고 말하는 그의 모습은 필자가 생각하던 금융인의 모습과는 상당히 달랐다. 딱딱하고 실수 없는 로봇이 내가 생각하던 금융인의 이미지였기에, 간단한 농담을 해가며 분위기를 전환시키고 눈앞의 어린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강연은 인상 깊었다. 사실 책을 통해 그의 나이를 보고 더 놀라기도 했다. 10년은 더 어릴 거라고 생각했는데(1954년생이다)... 그의 강연에는 여러 가지 유익한 말을 많이 했지만, 특히 기억에 남았던 것은 지역은행이라는 것을 단점이 아니라 강점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하던 모습. 변화에 민감히 반응하며 종래엔 시장을 선도해야 한다는 그의 말에는 힘이 있었다.

 

역시나 인터뷰이로서의 그는 유쾌했다. 음악과 예술을 사랑한다고 말하는 그는 그 자신만의 철학을 풀어놓으며 직원이라면 매사에 스스로 나서며 주인의식을 갖춰야한다고 강조한다. 내용만 두고 본다면 엄격한 조직(마치 군대 같은)에서 이등병이 그것도 안하냐? 빠져가지고라고 말하는 선임병(혹은 간부)의 모습이 떠오를 수 있다. 하지만 동네 형이 해주는, 격식 없는 조언으로 느껴지는 것은 시종일관 유쾌한 그의 언행으로 인해서가 아닐까.

 

열두 명의 고집 인생을 통해 열두 고집쟁이들을 보면 독특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평범하지 않다고는 할 수 없다. 필자가 감히 평범의 기준을 정의내릴 수는 없기에. 그래도 제각기 다른 빛을 발하는 열두 별을 알게 됐다. 전혀 모르던 이들을 알 수 있었다는 것도 좋지만, 조금이나마 알고 있던 이들의 속마음을 알 수 있는 것. 이미 알고 있던 사람의 터울 없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이 책의 매력이 아닐까.



홍준표 경남도지사


 

책에서 소개되는 열두 명을 응원하는 이들이 있는 한편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들도 있을 수 있다. 특히나 최근(2015323일 기준)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무상급식문제로 인해 안팎으로 말들이 많다. 잘못된(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을 비판하는 것은 국민의 당연한 권리다. 하물며 그 대상이 정치계라면 더더욱. 하지만 누군가를 비판하거나 혹은 옹호하거나,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를 살펴보는 것도 중요하지 않을까?

 

저자는 책의 머리말에서 유명한 인터뷰 전문기자의 말을 인용했다. “성공한 사람 10명을 인터뷰하면 성공한 사람 10명의 머리로 움직이는 사람이 된다. 10명의 성공 노하우가 담긴 책을 읽으면 그들의 성공 노하우가 나의 경쟁력이 된다.” 단순히 정보를 얻는 차원에서도 좋지만, 많은 독자들이 이들의 삶을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으면 한다. 그리고 열두 고집을 통해 자신만의 고집(철학)을 찾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한편 이 책은 필자 스스로에게 주어지는 과제이기도 하다. 바람직한 인터뷰를 통해 인터뷰이의 마음을 끄집어내는 것이 내 역할이기에. 결국엔 다(), (), 많이 읽고 많이 쓰는 것이 당장의 내 일이다.

'도서 > 인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두 명의 고집 인생, '고집(철학)'을 가져라  (0) 2015.03.23
Posted by 개척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