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이 퍼블리싱하는 게임 클로저스의 성우 교체 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판교 넥슨 사옥 앞에서 집회에 참여한100여 명은 김자연 성우 교체가 부당하며 넥슨이 13세 여자아이를 성 상품화 한다고 비판했다.

 

여성들로 구성된 이번 집회에서는 13세 여자아이 성 상품화하는 넥슨 13세 도구가 말이 돼티셔츠는 여러분을 해치지 않아요 도 넘은 성적 대상화·노출 숨든어택’ 등이다.

 

피켓에서 의미하는 ‘13는 게임 클로저스의 캐릭터인 레비아를 의미한다게임 속에서 등장하는 이계 생명체인 이 캐릭터는 인간이 아니기에 13세라는 나이에 비해 성숙한 외견을 지니고 있는 게 특징이다집회 참가자들은 레비아가 13세라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노출도가 높은 복장을 입으며 대사가 부적절하다는 것을 지적했다.


 

'도토리유치원'은 넥슨 사옥 1층에 위치한 사내 어린이집의 명칭이다 /인벤


하지만 집회에 쓰인 피켓 중 표현이 지나치지 않느냐는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넥슨 사옥 1층에 있는 어린이집의 이름을 차용해 OOO 유치원 아빠 나도 13살 되면 벗길 거야아빠나도 13살 되면 저런 옷 입는 거야아랫집에는 애키우고 윗집에선 애벗기고 등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단법인 참교육을위한전국학무보회를 홈페이지에 행사의 부적절한 피켓·구호를 고발했다게시물을 본 학부모들은 이 사람들은 뭔데 어린이집 앞에서 저런 막말을 하나요?”, “여기가 어딘가요정말 이런 말들을 했다구요?”, “저게 올바른 페미니즘 단체라면 대체 뭘 위해서 시위하고 있는 거죠?”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남자친구와 함께 대구에서 판교까지 온 여성은 주변 참여자들에게 거지 데이트등의 말을 듣고 쫓겨났다. 이무렵 집회 참여자들이 다수 이용하는 여성 커뮤니티 워마드에서는 해당 커플에 대해 남친 데려와도 한남은 음식 주지 마라며 거지X끼들이 어딜 기어들어오노관심도 없는데 음식먹으러 구걸 오지네” 등의 글이 올라왔다.



2016/07/24 - [기타 주제] - 웹툰 작가 막말, 한국 웹툰계 대격변 맞이하나

2016/07/24 - [기타 주제] - "독자는 돈 내는 노예" 막말 논란

2016/07/24 - [기타 주제] - 오유나 메갈이나? "차라리 종북을 해라"


Posted by 개척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주류 독립 문화계소위 서브컬처계로 불리는 시장이 시끌벅적하다성우 교체 논란으로 시작된 이번 사건은 게임계를 떠나 웹툰라이트노벨심지어는 정치계까지 들썩이게 만드는 대형 이슈가 됐다.

 

넥슨이 퍼블리싱하는 게임 클로저스의 캐릭터 성우가 18일 메갈리아4’를 후원하면 받는 티셔츠를 자신의 SNS에 인증한 게 사건의 발단이다메갈리아4는 논란이 일고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파생된 페이스북 계정으로기존 메갈리아1·2·3가 계정이 정지되어 4번째로 만들어진 페이지다.

 

클로저스 유저들은 메갈리아에 대해 건전한 페미니즘 단체가 아니라 페미나치’ 집단이며이런 곳을 후원한 성우의 목소리를 게임 속에서 듣기 싫다며 넥슨에 성우 교체를 요구했다넥슨은 사건 발생 하루 뒤인 19일 성우 교체를 발표했다.

 

하지만 성우 교체가 부적절하다며 이의를 제기하는 이들이 나타났고이중 다수의 웹툰 작가들이 포함되어 있었다.웹툰 작가들은 SNS를 통해 넥슨 보이콧이라는 해시태그를 달며 넥슨의 결정이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클로저스 유저들을 비롯웹툰의 독자들이 작가에게 메갈리아는 페미니즘 단체가 아니다”, “메갈리아는 일베와 같은 조직” 등의 말을 전했으나이 대화 와중에 일부 웹툰 작가들의 부적절한 표현이 새로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비속어를 사용하는가 하면 노골적으로 조롱하는 투의 표현을 사용하는 작가들에 분노한 독자네티즌들은 웹툰의 평점을 깎는가 하면 해당 발언을 한 작가의 플랫폼 사이트에 환불 및 탈퇴를 요청하기 시작했다웹툰 관련 유명 커뮤니티에서는 탈퇴 인증을 하면 베스트 글로 만들어주는 등, ‘탈퇴 대란이라고 불릴 정도로 큰 파급력을 낳고 있다.

 

또한 이들은 자발적으로 각종 커뮤니티 및 신고/민원을 제기할만한 사이트를 공유하고 있다언론사를 포함한 국민 신문고방통위학부모회콘텐츠 진흥원 등등이 대상이다.


동시기에 서브컬처계의 한 소설 작가는 독자는 돈 내는 노예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해 질타를 받고 있다.

 

한편 정의당은 20일 문화예술위원회 논평을 통해 넥슨의 성우 교체 건을 비판했다가 당원들의 반발에 홍역을 앓고 있다.


정의당 홈페이지 당원게시판에는 논평에 대한 지도부의 대답을 기다리고 있으나 당에서는 24일 새벽까지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이에 정의당 당원들은 독자적으로 비상대책위를 꾸리거나 탈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게임 성우 교체 건으로 시작된 사건이 정치계까지 확산되면서 어떻게 마무리될지 짐작할 수 없는 상황이다.



Posted by 개척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8일 저녁부터 시작해 식기는커녕 활활 타오르는 주제가 있습니다. 무엇 하나로 정의하기 어려운 이번 사태의 한가운데에는 ‘메갈리아’가 있죠.    

 

넥슨에서 퍼블리싱 하는 게임 ‘클로저스’에 신규 여성 캐릭터 출시 계획이 잡혀있었는데요. 해당 캐릭터의 성우를 맡았던 김자연 성우가 ‘페이스북 페이지 메갈리아4’에 후원하면 받는 티셔츠를 자신의 트위터에 ‘인증’한 게 사건의 발단입니다.


문제가 불거진 후 클로저스 유저를 비롯한 ‘메갈리아’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이들은 김자연 성우의 행동에 대한 비판과 넥슨에 항의를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다음 날인 19일, 넥슨은 해당 캐릭터의 음성을 삭제하고 성우를 교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김자연 성우 역시 개인 블로그를 통해 입장 표명을 했습니다.


‘회사 측은 저를 많이 배려해주었다. 지난달쯤 녹음을 마쳤고 그에 상응하는 정당한 대가를 받았다’  

http://blog.naver.com/knknoku/220766463634



이렇게 일단락될 것 같은 사태가 더 번진 것은, 이번 김자연 성우의 하차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면서입니다.


여러 사람들이 있겠지만 유독 눈에 띄는 그룹이 있습니다. ‘웹툰작가’인데요. 네이버, 다음, 레진코믹스··· 여러 플랫폼에서 활동하고 있는 웹툰 작가들이 김자연 성우를 하차시킨 넥슨을 비판하고, ‘넥슨 보이콧’을 선언합니다.


자연히 이들은 ‘메갈리아’ 논란에 비판했던 기존 클로저스 유저들을 비롯, 메갈리아에 비판적인 네티즌들의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개인의 사상으로 김자연 성우의 목소리를 삭제한 것이 잘못된 것인지, 혹은 넥슨은 퍼블리셔로서 유저들의 여론을 받아들였을 뿐인 당연한 행동인지는 논의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하지만 그 대화 과정에서 눈을 의심할 단어들이 트위터를 통해 쏟아져 나옵니다.          


0123



이로 인해 네티즌들은 '김자연 성우를 옹호한 작가' 리스트를 짜고, 부적절한 발언을 한 작가의 작품 평점을 깎는가 하면, 집단 환불 및 탈퇴 사태가 벌어지는 중입니다. 웹툰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레진코믹스 탈퇴 인증을 하면 베스트 게시글로 만들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요.   


처음에는 메갈리아에 대해 우호적인 반응을 보인 작가들을 비판으로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독자를 무시하는, 프로의식이 결여된 작가들에 대한 반발이 주된 요인입니다.   




심지어는 평소 웹툰을 즐겨보던 독자들이 스스로 “웹툰 규제를 강화해 달라”고 하기 시작했습니다. 웹툰 산업의 성장을 위해 규제를 반대해왔으나, 자정능력이 없는 시장에 적정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http://www.huffingtonpost.kr/2016/07/21/story_n_11125794.html


메갈리아로 비롯해 웹툰 시장의 규제까지. 더 놀라운 건 아직도 끝아 아닌, 과정일 뿐이라는 건데요. 과연 이번 사건이 어디까지 갈지가 궁금하네요.



--------------------------------------------------------


ps. 이번 건으로 김자연 성우를 옹호하는 논평을 낸 정의당(정확히는 정의당 문화예술위원회)은 논평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당원들의 반발로 홈페이지 당원게시판이 후끈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당원들의 의견에 당이 피드백을 내놓지 않자 탈당 의사를 밝히는가 하면, 당 내부에서 비상대책위를 구성하자는 목소리도 내고 있습니다.


http://www.huffingtonpost.kr/2016/07/22/story_n_11126824.html

정의당 문화예술위원회의 인터뷰


http://www.justice21.org/newhome/board/board.html?bbs_code=JS1

정의당 당원게시판

Posted by 개척늘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