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327, 예비군 훈련에 다녀왔다. 동원미지정으로 하루 출퇴근을 하는 형식의 짧은 훈련이었다.

 

필자가 가게 된 곳은 김해예비군훈련장. 현재 거주지는 창원이지만 시간이 없어 주소지 이전 신청을 못한 관계로 본가 인근의 훈련장에 방문하게 됐다. 워낙 철새처럼 이리저리 지역을 옮긴 터라 4번째로 방문하는 예비군훈련장(진주, 대전, 서울에서 몇 차례 훈련을 받았다)이기도 했다.


8시 30분, 김해예비군훈련장 도착.

 

9시까지 입소였지만 조금은 이른 830분에 훈련장 도착, 그리 많은 인원이 와있지는 않았다. 5~6명 내외. 척 보기에도 이 사람은 예비군이다라고 느낄 수 있는 복장과 태도, 분위기에 나 자신도 늘어지려 하는 것을 참았다. 딱히 예비군 훈련을 열심히 해야 한다거나 FM(Field Manual : 야전교범)으로 각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만, 평소 예비군들이 좀비마냥 허우적거리는 꼴이 영 마음에 안 들었기 때문. 바이오하자드의 좀비도 아니고

 

4번 번호를 받고 강당에 도착, 교관의 교장선생님이 떠오르는 설교를 들으며 꾸벅꾸벅 졸았다. 그리고 920분이 될 무렵에 모든 인원이 도착, 복장을 갖추고 훈련 진행을 하러 갔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훈련은 안중에도 없고 '저녁에는 뭐 먹지?'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나중에야 사전조사가 미흡했음을 깨달았다.

 

예비군 훈련장이 아니었다. 그냥 산이었다. 가파르고 높은 산... ‘뭐지 여긴? 왜 끝이 안 보이지? 설마 저 산꼭대기까지 이어져 있는 거야?’ 따위의 생각을 하며 걷던 중 목적지에 도착했다. 조금만 더 갔다면 꼴사납게 낙오돼서 쓰러져있지 않았을까(10명이 조를 이루었고, 조당 2명 정도는 뒤쳐져서 올라오질 못했다).

 

다리는 후들후들 떨리고숨을 가쁘게 몰아쉬는 필자에게 옆의 예비군 동지가 말을 붙여왔다. 이곳(김해예비군훈련장)4년째 오고 있다는 그는 딱 죽으려고 할 때면 도착하는 게 참 얄밉죠라고 말했다. “그래도 여기가 끝이니 다행이네요라고 대답하자 청천벽력 같은 소식.

 

아뇨. 여기서는 시가지랑 검문소만 하고, 목진지는 저 위에서 합니다. 딱 온 것만큼만 더 올라가면 돼요.” 


날 죽여라.


중간지점에서 찍은 사진. 어마어마한 높이와 경사다.



Posted by 개척늘보